人生文化/詩

사는 것.

PANAX 2021. 6. 25. 02:10

사는 것                   박 종 태 

 

스스로 존재한다는
영원이라는 시간을 가만히 생각해본다

인생이 길어야 100년 일텐데
그 영원의 시간가운데 보면.
먼지보다 못한 볼륨이다.

세세한 사는 문제에 연연하게끔 하는 삶에서
영원의 시간과
티끌보다 작은 삶을 견줘보면
문제는 이미 문제가 아니다.

그래서 티끌같은 삶은 어찌 살아가야 하나?

그 본질은 무언가?

심연 이라는 깊은 우물에서
끌어올리는 두레박은
삶의 본질은 무언가?
묻는다

티끌 같은 삶에서
사는 목적을 확인한다는 건.
은혜다.

고되도
이리 안하면 후회할 것 같음에
그런 고집과 소명을 붙잡는다



'人生文化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개  (0) 2021.12.10
제주 2021.11  (0) 2021.11.20
소피아의 아침  (0) 2021.05.09
나무  (0) 2021.02.03
고난  (0) 2020.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