Майка

youtube.com/@maikabg

환경 에너지

한전, '1㎿이하' 태양광 송배전망에 지난 6년간 1조원 투입

Mайка 2023. 7. 24. 07:23

송고시간2023-07-23 07:23

 

2016년 10월 이후 1만7천㎿ 접속완료…향후 5년간 7천500억원 추가소요 예상

호남·경북 등 태양광 편중 현상·송배전망 부족…정부, '무제한 접속' 재검토

태양광 발전시설 점검하는 강경성 2차관 (서울=연합뉴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12일 여름철 장마철 대비 산지태양광 발전시설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경기도 여주시에 위치한 구인 태양광발전소를 방문, 발전소 주요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2023.7.12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1㎿(메가와트) 이하 신재생발전 접속을 위한 송·배전 설비 확충에 2016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총 1조1천50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에너지 업계에 따르면 1㎿ 이하 신재생에너지의 99.8%는 태양광 발전이다. 일반적으로 계약 전력 1㎿는 약 10층 규모의 빌딩이나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 공장의 발전설비 용량으로 통한다.

사실상 1㎿ 이하 소규모 태양광 발전이 전력망을 타고 각 가정과 산업 시설에 보급될 수 있도록 하는데 한전이 6년간 1조원 넘게 투자한 것이다.

이는 지난 2016년 10월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규제개혁의 일환으로 1㎿ 이하 소규모 신재생발전의 무제한 접속을 허용한 데 따른 것이다.

한전은 '송배전용전기설비 이용규정 제68조'에 따라 계약 전력 1㎿ 이하 신재생발전의 접속을 위한 공용 송·배전망과 공용 접속 설비 보강에 드는 공사비를 모두 부담해야 한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전이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실에 제출한 '재생에너지 접속 진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런 정부 정책에 따라 2016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총 1만9천822㎿의 태양광 발전 접속 신청이 들어왔다.

이 가운데 1만6천986㎿(85.7%)가 접속 완료됐고, 신청 건수는 14만2천284건에 이른다.

한전은 올 연말까지 1천141㎿, 2024년 1천226㎿, 2025년 231㎿, 2026년 이후 238㎿의 태양광 발전이 추가로 접속 완료될 것으로 추정한다.

이와 함께 한전은 현재 접속되지 못한 태양광 발전의 송·배전 설비를 보강하기 위해 향후 5년간 7천511억원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배전선로 3천70억원, 주변압기 259억원, 변전소 4천182억원 등이다.

이처럼 1㎿ 이하 소규모 태양광 발전의 접속을 정부가 보장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보급 용량은 2016년 10.7GW(기가와트)에서 2021년 30.2GW로 뛰었다. 1.4GW짜리 원전 22개에 해당하는 용량이다.

제주 태양광 [촬영 이성한] 제주시 한림읍 월림리의 태양광발전시설.

그러나 에너지 업계에선 소규모 태양광 발전의 무제한 접속 정책의 부작용 또한 적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사업성이 좋은 호남과 경북 등 특정 지역에 태양광 발전이 편중되면서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만 발전량이 늘어나 접속 지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의 '2017∼2021년 지역별 1㎿ 이하 재생에너지 설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1㎿ 이하 재생에너지 설비용량이 가장 큰 곳은 전북(3천332㎿)이었다.

이어 전남(3천80㎿), 경북(2천420㎿), 충남(2천42㎿) 등 순이었다.

태양광 발전의 사업성이 낮은 서울(189㎿), 부산(168㎿), 대구(146㎿) 등 대도시의 설비용량은 미미했다.

특정 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이 과잉 생산되면서 한전의 전력 계통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생산 전기가 소비량을 압도함에 따라 남아도는 전기를 수도권 등 대도시로 실어 나를 송·배전망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충남대 전기공학과 김승완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발전원의 전국적인 균형 보급을 고려하지 않고 보급 자체에만 몰두하다 보니, 사업성이 좋은 곳으로의 쏠림 현상이 나타났다"며 "이로 인해 송전망 부족 문제도 빠르게 앞당겼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정부도 지난 4일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신재생에너지 정책혁신 TF'를 구성해 1㎿ 이하 태양광 무제한 접속 제도를 재검토하고, 발전 사업 인허가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TF 공동 위원장인 손양훈 인천대 교수는 통화에서 "전력 계통의 부담이 되더라도 특정 전원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서 당연히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출처 : 연합뉴스

기사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3072114840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