Майка

youtube.com/@maikabg

人生文化/詩

구절초

Mайка 2022. 11. 2. 07:01

구절초

소슬바람에
햇살도 추위를 타는
가을 끝자락

설핏 기운
석양을 향해
하얗게 웃고 있는
꽃 한 송이

새벽마다
무서리 내리는
이 찬 계절에
어쩌자고 피었는가

안쓰러운 마음에
그냥 바라만 봐도
내가 향기로워지는 꽃
구절초


글.사진 - 백승훈 시인

구절초 :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기슭 풀밭에서 자란다. 키는 50cm 정도 자라고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으며 번식한다. 9∼11월에 줄기 끝에 지름 4∼6cm의 연한 홍색
또는 흰색 두상화가 한 송이씩 피는데 꽃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심기도 한다.

출처:  황광석의 향기메일

'人生文化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로 들국화 - 김남성 시인(제 어머니)  (0) 2023.05.22
나그네 본향  (0) 2022.11.03
꽃향유  (0) 2022.10.26
가을은 지나간 것들을 부른다  (0) 2022.10.25
신령한 소유(所有) / 구상  (0) 2022.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