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창고,뉴스/경영,기획,합병

"LG가 인수한다고?"…몸값 13조 '세계 1위' 기업 주가 출렁 [김익환의 컴퍼니워치]

PANAX 2022. 5. 6. 07:19
입력 2022.05.05 11:55

LG화학, 세계 1위 양극재기업 인수 보도
벨기에 유미코아, 몸값만 13조 넘어
LG화학 "인수 사실무근"…LG 위상만 확인

사진=연합뉴스

지난 4일 벨기에 주식시장이 한국의 LG그룹 때문에 들끓었다. LG그룹 계열사인 LG화학이 세계 1위 양극재 기업인 벨기에의 유미코아를 인수한다는 소식 때문이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유미코아 주가는 4일 벨기에 증시에서 10.35%(3.92유로) 오른 41.78유로에 장을 마쳤다.
유미코아를 비롯해 벨기에 기업 20곳으로 구성된 벨기에 대표 주가지수인 'BEL 20'이 같은 날 0.31% 내린 것과 상반된 움직임이다. 이 지수에 편입된 20곳 가운데 유미코아의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유미코아 주가를 밀어 올린 재료는 LG화학이 유미코아 인수를 검토한다는 블룸버그 보도였다. 이 거래에 관련된 관계자를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로 구체적 인수 계획과 인수 자문사, 인수금액 등의 내용은 없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다"고 답했다. 인수 해프닝에 유미코아 주가가 출렁인 것이다.

유미코아는 1989년 출범한 벨기에 브뤼셀을 근거지로 하는 양극재·비금속 업체다. 이자전지 양극재 분야에서는 세계 1위 기업으로 지난 4일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2억9500만유로(약 13조7200억원)에 달했다. 작년 매출은 56억9400만유로(약 7조5900억원), 당기순이익은 1억900만유로(약 1450억원)에 달했다. 1만명의 직원이 몸담고 있고 국내에도 지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인수 해프닝에 유미코아 주가가 급등한 것을 놓고 LG그룹의 세계적 위상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 공장의 생산 능력은 70GWh로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LG전자도 폴란드, 오스트리아 등지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두 회사 제품은 유럽 주요 업체에 납품되고 있고, 유럽 소비자들 사이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형성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출처 : 한경

기사원문 :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205055258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