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garia Love/불가리아 한국 뉴스

[우크라 침공] 불가리아 "러시아산 원유 금수 EU 제재 면제 원해"

PANAX 2022. 5. 6. 06:12

"예외 여지 있다면, 국익에 도움이 되는 면제 신청할 것"

  • 입력 : 2022.05.05 00:04:19
  •  
러시아와 불가리아 국기 혼합 이미지

불가리아가 유럽연합(EU)에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제재와 관련해 면제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센 바실레프 부총리는 이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EU의 의지에 예외가 없다면 동참할 것이지만, 만약 면제국이 존재한다면 우리는 같은 권리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실레프 부총리는 "불가리아는 기술적으로 러시아산 원유가 없어도 살 수는 있지만, 이는 연료 가격을 상당 수준 끌어올릴 것"이라며 "여지가 있다면 불가리아도 국익에 가장 도움이 되는 면제를 신청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그는 현재 불가리아 정유시설이 러시아산 50%, 비러시아산 50% 비율로 원유를 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불가리아가 EU 27개 회원국 중 가장 가난한 나라로 꼽히며, 러시아산 연료 의존도가 높다고 전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원유와 석유제품 수입을 중단하는 내용의 대러시아 6차 제재안을 제안했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헝가리와 슬로바키아는 2023년 말까지 기존 계약으로 러시아 원유 수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제재 면제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EU 집행위는 러시아 원유 금수를 꺼리는 회원국들이 이번 제안을 거부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수입 금지 이행까지 긴 기간을 두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헝가리는 EU 회원국이지만 정부가 러시아에 우호적이고, 슬로바키아는 러시아산 원유 의존도가 약 70%로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출처 : 매일경제

기사원문 :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2/05/398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