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

"터널 뚫으면 1000억 아껴"..보령해저터널은 개통 직전 별세한 이완구 전 총리 작품

PANAX 2021. 12. 19. 08:17

김방현 입력 2021. 12. 18. 09:01

"보령해저터널, 당초 다리 건설 계획"


지난 1일 개통한 세계 5번째 길이의 보령해저터널은 건설되기까지 여러 차례 위기를 맞았다. 당초 바다에 터널이 아닌 다리를 놓을 예정이었고, 건설 계획 자체가 무산될 뻔한 상황도 있었다. 이때마다 동분서주하며 문제를 해결했던 사람이 있었다. 지난 10월 14일 세상을 떠난 이완구 전 충남지사(전 국무총리)다.

이완구 전 충남지사가 2007년 충남도청에서 보령해저터널 건설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18일 충남도와 보령시 등에 따르면 보령해저터널은 국도 77호선 태안~보령 연결도로 공사(총 14.4㎞)의 한 구간이다. 이 가운데 터널 구간은 보령시 신흑동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6.9㎞이다. 나머지 원산도에서 태안군 영목항까지 1.8㎞는 해상 다리, 나머지 5.4㎞는 접도 구간이다.

이 사업은 1998년 12월 충남도가 추진한 서해안 산업관광도로(태안~안면~보령)기본계획 용역에서 출발했다. 심대평 충남지사와 이명수 개발담당관(현 국민의힘 국회의원)등이 아이디어를 냈다. 이 때 계획에 해저터널은 없었다. 대천항과 원산도를 연결하는 구간도 다리를 놓을 예정이었다. 2002년 예비타당성 조사에 이어 2005년 기본설계까지 마쳤다.


정부 "사업성 없어 계획 재검증해야"

지난 1일 개통한 보령해저터널. 주말마다 차가 몰려 북새통이다. 김방현 기자
그런데 2006년 8월 기획예산처가 사업 타당성 재검증을 추진하고 나섰다. 예비타당성 조사 당시와 비교해보니 사업비가 4171억원에서 5884억원으로 늘었다는 이유에서였다. 사업비 증가로 경제적 타당성이 떨어진다고 기획예산처는 판단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당시 재검증 결과 사업성이 없다는 결론이 나면 보령해저터널은 지금까지 건설되지 못했을 가능성이 컸다”고 말했다.

이때 이완구 전 충남지사가 나섰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완구 지사는 기획예산처를 찾아가 “(과거 함께 일했던) 내가 충남도지사인데 선물하나 달라”고 했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사무관 시절 경제기획원에 근무한 적이 있는 이 지사는 당시 기획예산처 장·차관 급 간부들이 과거 직장 동료였다.

보령해저터널을 빠져 나와 안면도 방향으로 가는 국도 77호. 김방현 기자

이완구 "전라도는 연육교 많은데 충청도 홀대 아니냐"


이와 함께 재검증 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진 설득에 나섰다. 이 지사와 충남도 국장급 간부 등은 20여 차례 KDI원장과 연구진을 만났다. 이 지사 등은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와 충남도청 이전 신도시 건설과 태안·태안·당진 등 충남 서북부 지역 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교통량과 관광객 증가에 대비해 교통 인프라 확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라도를 가봐라. 섬과 섬을 연결하는 연륙교가 부지기수로 많다. 충청도 홀대 아니냐”고 주장했다.

원산안면대교 야경. 태안군 안면도 영목항과 보령시 원산도를 연결한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완구 지사는 또 건설교통국장 등 충남도 실무진에게 “건설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했다. 실무진은 “교량 일부 구간(2.4㎞)을 터널로 만들면 대형 화물선 통행로도 확보하고 약 1000억원의 사업비가 절감된다”는 민간 연구 기관 용역 결과도 얻었다.

"다리 대신 터널 건설하면 1000억 절감"


이 지사는 이런 연구 결과를 기획예산처에 제출했다. KDI는 이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B/C(비용·편익 분석)가 0.59로 사업시행 결정 기준(0.5)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런 결과가 나옴에 따라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고, 해저터널 구간은 충남도가 예상했던 2.4㎞에서 나중에 6.9㎞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2.4㎞ 구간만 해저터널로 건설하고 바다 중간에 인공섬 등을 만드는 계획도 한때 검토되다가 아예 대천항에서 원산도까지 터널을 뚫기로 최종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보령해저터널 위치도. 신재민 기자

보령해저터널은 2010년 12월 착공한 지 11년 만(약 4000일)에 개통됐다. 사업비는 총 4881억 원이 투입됐다. 보령해저터널은 2019년 12월 준공한 원산안면대교와 연결된다. 개통 후 대천항에서 안면도 영목항까지 운행 거리가 95㎞에서 14㎞로 단축됐다. 운행시간은 90분에서 10분(승용차 기준)으로 줄었다.

그동안 여객선을 타고 대천항으로 갔던 원산도 주민 생활 여건도 크게 좋아졌다. 보령해저터널 개통 이후 지난 12일까지 총 22만4010대의 차가 통과했다. 전국에서 차와 사람이 몰리면서 보령해저터널과 원산도·안면도 일대는 북새통이다.


이완구, 보령해저터널 완공 40일 전 별세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여덟번째) 등이 지난달 30일 충남 보령시 국도 77호선 보령해저터널 개통식에서 터치 버튼을 누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완구 지사는 보령해저터널 개통을 보지 못하고 혈액암으로 투병하다 세상을 떠났다. 71세. 그는 “우리 국민이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유언을 남겼다. 이완구 지사가 원했던 대로 보령을 중심으로 한 충남 서해안은 신산업과 신해양 관광 시대를 여는 핵심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보령시 고효열 부시장은 “이 전 지사가 지난 8월 전화를 걸어와 보령해저터널 건설 배경을 설명하며 감격해 했다”며 “그의 노력으로 많은 충청인이 행복감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고 부시장은 2006년 이완구 지사 비서관으로 일했다.

 

https://tv.kakao.com/v/424820423

 

출처 : The JoongAng

기사원문 : https://news.v.daum.net/v/20211218090109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