Майка

youtube.com/@maikabg

K병원, 한의학

디지털 헬스케어 '인식 차이' 확인…국민 "비싸다", 의료계 "근거 부족"

Mайка 2023. 7. 7. 17:08

머니투데이

  • 박정렬 기자
  • 2023.07.03

한국보건산업진흥원 '2022년 보건 산업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발표

유전자 검사, 디지털 치료기기 등 첨단 보건의료기술에 대해 일반 국민과 산업계, 의료계의 인식을 확인할 수 있는 '2022년 보건 산업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보건 의료정책 수립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한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한 달여간 일반 국민 1000명, 산업계 329명, 의료계 224명 등 총 1553명을 대상으로 △첨단 보건의료기술에 대한 경험과 인식 △보건 산업에 대한 인식 △보건 산업 정책에 대한 인식 △첨단 재생의료에 대한 인식 등 4개 영역으로 구성됐다.

한국인 절반 이상 건강관리 앱 사용이번 조사 중 첨단 보건의료기술에 대한 경험과 인식 부분에서 일반 국민은 건강관리 앱(57.4%), 웨어러블기기(37.5%), 비대면 의료(14.5%), 유전자 검사(12.1%) 순으로 경험률이 높았다. 앞으로 이용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건강관리 앱(52.2%), 웨어러블 기기(46.8%), 정밀 의료(40.1%), 보건의료 마이데이터(36.8%), 디지털 치료기기(35.9%) 등에 관심이 컸다.

다만, 첨단 의료 기술에 대해 사용자인 국민과 제공자인 의료계는 '온도차'가 있었다. 일반 국민은 웨어러블기기, 유전자 검사, 정밀 의료, 디지털 치료기기, 첨단재생의료에 대해서는 비용에 대한 부담을 진입장벽으로 인식했다. 건강관리 앱, 보건의료 마이데이터, 비대면 의료에 대해서는 효과에 대한 근거 부족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의료계의 경우 일반 국민과 달리 웨어러블기기와 디지털 치료기기의 경우 "효과에 대한 근거 부족"을, 비대면 의료의 경우 "안전성에 대한 검증 부족"을 우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회 윤리적 문제(보건의료 마이데이터, 유전자 검사)에 대한 우려도 일반 국민보다 높게 나타났다.

아직 의료기관 내 첨단 보건 의료기술 활용은 걸음마 단계다. 의료계를 대상으로 관련 기술의 활용성에 대해 질문한 결과 활용하고 있지 않으나 계획은 있다(40.6%) 활용하고 있지 않으며 계획도 없다(31.7%)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활용하고 있으나 효과가 작다(21%)는 응답이 활용하고 있으며 매우 효과적(6.7%)이란 응답보다 3배가량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첨단 보건의료기술 도입 활성화를 위해서는 보험수가 적용(64.7%), 기술 도입을 위한 자금 지원(53.1%) 등 재정적인 측면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첨단보건 산업 분야의 개인정보 활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산업계와 의료계 모두 건강정보의 표준화(28.9%, 32.6%), 제도 마련 및 규제 완화(25.5%, 26.3%)가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산업계는 의료기관의 적극적 참여(17.9%)가, 의료계는 사회적 합의(16.5%)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국민 86%" 보건의료기술,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보건 산업에 대한 인식은 전반적으로 긍정적이었다. 보건 산업의 기여도를 묻는 말에 일반 국민은 국민 건강 증진(85.9%), 국가 경제 발전(77.3%), 일자리 창출(59.3%)에 높은 점수를 줬다. 의료계, 산업계의 기여도 평가 결과도 같았다. 다만, 작년 같은 조사와 비교해 국민 건강 증진을 제외한 나머지 항목의 긍정적인 응답률은 모두 하락했다.

산업 분야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국가에는 의약품·의료기기 산업은 미국, 화장품 산업은 미국(산업계)과 프랑스(일반 국민, 의료계)가 손꼽혔다. 우리나라가 상대적으로 경쟁력 있는 보건 산업 분야가 무엇인지 묻는 말에는 일반 국민과 의료계, 산업계는 모두 화장품을 1순위로 꼽았다. 반면 2, 3순위는 일반 국민과 의료계가 의약품, 의료기기산업을 순서대로 꼽았지만, 산업계는 의료기기, 의약품 산업 순으로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인식했다. 산업계는 수출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환율(35.6%), 원자재 가격(29.2%), 원자재 수급(10.3%), 보호무역주의 등 무역환경(8.5%), 수출대상국 경기(7.6%), 물류비(3.3%) 등을 꼽았다.
고령 친화 산업, 혁신 제약·의료기기보다 관심 커우리나라의 빠른 고령화를 반영하듯, 이번 설문에서 향후 가장 중요한 보건 산업 정책과 사업을 묻는 말에 일반 국민은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44.6%)에 이어 고령 친화 산업 육성(24.1%)을 꼽았다. 혁신 제약기업 육성(12.1%), 혁신 의료기기 육성(11.9%)보다 각각 2배 이상 응답률이 높았다. 첨단 보건 의료산업을 키우기 위해 산업계는 연구개발(40.7%), 전문인력 확보(13.4%), 금융 및 세제(12.2%)에 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보건 산업 규제 갈등의 주요 원인으로는 일반 국민은 안전성 문제(36.5%), 이해관계자의 저항(23.4%), 첨단기술을 규제가 따라가지 못하는 규제 지체 문제(23.2%)가 주요하다고 인식했다. 반면 산업계는 같은 질문에 규제 지체(27.4%), 안전성 문제(23.4%), 이해관계자의 저항(18.2%)을 지목했고 의료계는 규제 지체(25.9%), 안전성 문제(22.8%) 순으로 응답했다. 규제 갈등의 해소를 위해서는 일반 국민, 산업계, 의료계 모두 '전문가 집단의 검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유전자 치료제 등 '재생 의료' 주목도 높아

올해는 최근 보건의료산업의 화두로 떠오른 첨단 재생의료에 관한 설문이 처음 시행됐다. 조사 결과, 일반 국민은 첨단재생의료에 대해 58.9%가 들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유망성에 대해서도 높게 인식(91.9%)하고 있었다. 첨단재생의료 산업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산업계(79.6%)와 의료계(87.1%) 모두 높이 평가했는데 미래 수요 증가, 산·학·연·병의 높은 수준 등이 주요 이유였다. 산업계의 첨단재생의료 관심 분야로는 유전자치료제(50.2%), 세포치료제(41.3%), 첨단바이오 융복합 제재(37.1%), 조직공학 제제(18.8%) 순이었다.

산업계는 우리나라와 선도국 간에 세포치료제와 유전자치료제는 3∼4년, 조직공학 제제와 첨단바이오 융복합 제재는 5∼10년의 산업 격차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1순위 답변). 의료계는 첨단 재생의료가 기존 치료와 대등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시기를 10∼20년 내(42.0%) 혹은 5∼10년 내(39.0%) 등 대체로 길게 내다보고 있다.

재생의료 산업의 발전을 위해 산업계는 기술개발을 위한 국가 연구·개발 강화(42.9%),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규제 개선 및 정비(32.1%), 초기기술 전용 펀드 조성 및 M&A 지원 등(14.3%)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의료계는 전문인력 양성(35.3%), 연구자 및 의료기관에 대한 재정 지원(29.5%), 이해관계자들의 거버넌스 구축(19.2%), 제도 개선 및 규제 완화(16.1%)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이끈 한동우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과 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현실적인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사업에 반영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출 처 : 머니투데이

기사원문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3070310121193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