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garia Love/불가리아 한국 뉴스

그리스~불가리아 새 가스관 가동… 유럽, 러시아 가스 의존 탈피 가속

PANAX 2022. 10. 5. 06:50

입력 :2022-10-03 21:44

발틱 파이프 이어 IGB 본격 가동
발칸반도에 가스 年 30억㎥ 수송

‘발트해 사고’ 후 대체재 확보 비상
獨 서북부 LNG터미널 구축 박차
러 수입산의 20% 대체 가능할 듯
EU 정상들 7일 에너지 안보 논의

유럽 각국이 새로운 가스관을 잇달아 개통하며 러시아산 천연가스에서 본격적으로 탈피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등에 따르면 그리스·불가리아 가스연결관(IGB)이 전날 개통식을 열고 가동에 돌입했다. IGB 가스관은 2억 4000만 유로(약 3390억원)가 투입돼 연간 최대 30억㎥의 가스를 수송할 수 있다. 아드리아 횡단 가스관(TAP)과 연결돼 그리스 연안으로 수입되는 아제르바이잔 가스를 불가리아를 비롯한 유럽 동남부 지역으로 공급할 수 있는 루트다.

그동안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80%가량 의존하던 불가리아를 비롯한 발칸반도 국가들로선 가스 수입원을 다변화할수 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은 축사를 통해 “새 가스관 개통은 러시아 가스에 대한 의존에서 해방됨을 의미한다”며 IGB 가스관이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개통해 1일 가동을 시작한 새 가스관 ‘발틱 파이프’는 노르웨이에서 덴마크, 발트해를 거쳐 폴란드를 잇는다.

 

EU가 노르트스트림1·2 가스관 누출 사고를 러시아의 ‘고의적 파괴 공작’(사보타주)으로 규정하면서 에너지 안보를 둘러싼 위기감이 커져 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간 가스 수입량의 40% 이상을 러시아에 의존하던 이탈리아는 최근 이 비율이 10%가량까지 감축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에 대한 사보타주는 EU에 위협”이라며 “우리는 핵심 인프라 안보를 지키자는 데 확고하며, 다가오는 정상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정상들은 오는 7일 체코 프라하에서 만난다.

유럽 각국도 러시아산 천연가스 대체재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독일은 서북부 니더작센주 빌헬름스하펜에 들어설 첫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러시아처럼 가스관을 통해 기체 가스를 직접 수송하는 대신, 액체 가스 형태인 LNG로 수송하는 형태를 모색 중이다. AFP통신은 터미널 구축이 마무리되면 당장 올겨울부터 러시아에서 수입하던 천연가스의 20% 정도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정부는 총 5개의 LNG 터미널 신축을 추진 중이다.

카드리 심슨 EU 에너지 정책 담당 집행위원은 지난달 30일 열린 EU 긴급 에너지장관이사회 기자회견에서 “올겨울 우리는 확보 가능한 모든 LNG가 필요하다”며 “그러므로 글로벌 LNG 시장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출처 : 서울신문

기사원문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1004014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