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2

매각 무산에 사업 환경 악화…유업계 쌍두마차 주가 “바닥이 없다”

입력 2022-07-15 10:23 안경무 기자 매각 무산 이후 81만 원대에서 36만 원대로 떨어진 남양유업 매일유업은 원가 부담에 ‘52주 최저가’ 유(乳) 업계를 이끄는 쌍두마차인 남양유업과 매일유업의 주가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증시 전반의 침체 속 남양유업의 경우 매각 무산과 법적 분쟁이, 매일유업은 원가 부담이 주가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남양유업 주가는 매각설 이후 1년여 만에 반 토막이 났다. 지난해 홍원식 회장의 지분 매각 소식에 주가가 급등했으나, 결국 매각이 무산된 영향이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이날 오전 기준 36만 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6월 고점(81만3000원)과 비교하면 55% 이상 떨어진 수치다. 매각 불발과 법적 분쟁이 주가 발..

신동빈 롯데 회장, '묵직한 한 방'을 던지다

정재웅 기자 polipsycho@bizwatch.co.kr 2022.07.16(토) 10:05 [주간유통]롯데그룹, 부산서 하반기 VCM개최 근간 사업 육성에서 신사업 강화로 전략 변화 단기적 성과 지양…혁신 통한 장기적 성장 주문 [주간유통]은 비즈니스워치 생활경제부가 한주간 유통·식음료 업계에서 있었던 주요 이슈들을 쉽고 재미있게 정리해 드리는 콘텐츠입니다. 뉴스 뒤에 숨겨져 있는 또 다른 사건들과 미처 기사로 풀어내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예정입니다. [주간유통]을 보시면 한주간 국내 유통·식음료 업계에서 벌어진 핵심 내용들을 한눈에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시작합니다. [편집자] PEF에서 듣다 롯데그룹이 본격적인 하반기 전략짜기에 나섰습니다. 롯데는 매년에 상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