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창고,뉴스/월드 뉴스

벨기에 국왕, 민주콩고 방문해 식민지 과거사 사과

K times 2022. 6. 10. 07:21

"식민지배는 착취와 지배에 기반 둔 불평등한 관계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022-06-09 09:05 송고
필리프 벨기에 국왕(왼쪽)이 지난 8일(현지시간) 펠릭스 치세케디 콩고민주공화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22.06.08/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벨기에의 필리프 국왕이 8일(현지시간) 과거 벨기에의 식민지배로 고통을 받은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를 방문해 사과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필리프 국왕은 민주콩고의 수도 킨샤사에서 벨기에가 민주콩고와 국민을 위해 진심으로 헌신해왔지만 "식민지 체제 자체는 착취와 지배에 기반을 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식민 통치기간은 온정주의, 차별, 인종차별주의로 특정지어지는 불평등한 관계였으며, 그 자체로 정당하지 못했다"며 "학대와 굴욕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다.

그는 "콩코 첫 방문을 맞이하여 바로 이곳 콩고인들과 오늘날에도 고통 받는 사람들 앞에서 과거의 상처에 대해 나의 가장 깊은 유감을 재확인하고 싶다"고 했다.

필리프 국왕은 6일간의 일정으로 이날 킨샤사에 도착해 옛 식민지 지배 시절 벨기에가 자행한 과거사를 사과하고, 민주콩고와의 관계를 회복하려 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20년 필리프 국왕은 민주콩고 독립 60주년을 맞아 펠릭스 치세케디 콩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과거 식민 통치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한 바 있다

미국 CNN은 이날 필리프 국왕의 연설이 2020년 유감을 표명한 것에서 더 나아갔지만 여전히 식민지배 시절 범죄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필리프 벨기에 국왕과 펠릭스 치세케디 콩고민주공화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콩고민주공화국 국립박물관을 방문하고 있다. 2022.05.08/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필리프 국왕은 이날 연설에 앞서 민주콩고 국립박물관을 방문해 수쿠족의 성인식 의례용 가면을 '무기한' 대여하는 방식으로 반환하기도 했다.

해당 의례용 가면은 벨기에 왕립 중앙아프리카 박물관에서 수십 년 동안 소장한 것이었다. 벨기에 정부는 식민지배 시기 약탈한 민주콩고 문화재를 반환하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과거 레오폴드 2세 벨기에 국왕은 현 민주콩고 지역을 개인의 소유지로 삼아 1885~1908년 동안 가혹한 행위를 일삼았다. 그는 콩고인들에게 1인당 고무 할당량을 정해 만약 이를 채우지 못하면 손목을 자르거나 살해하는 등 잔혹한 행위를 자행했다.

벨기에는 전통적으로 식민주의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으며, 학교에서도 이 주제를 자세히 가르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2020년 미국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를 살해하면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벌어지면서 벨기에 내부에서도 과거 식민지배 시절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 2020년 벨기에 전역에 위치한 레오폴드 2세 동상이 시위대에 의해 훼손되거나 페인트 세례를 받았다. 

8월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인근 테르뷰렌에 있는 레오폴드 2세 동상이 빨간색 스프레이가 칠해져 훼손된 모습. 2020.08.03/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kxmxs4104@news1.kr

 

출처 : 뉴스1

기사원문 :https://www.news1.kr/articles/?4706269